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방탄소년단, 2년 연속 그래미 후보…본상 후보는 아쉽게 불발

기사입력 | 2021-11-24 06:54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2021 AMA’ 단체. 2021.11.22. (사진 = 빅히트뮤직 제공)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2021 AMA’ 단체. 2021.11.22. (사진 = 빅히트뮤직 제공)


미국 3대 대중음악상 ‘그랜드 슬램’ 달성 가능할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최고 귄위의 음악 시상식 ‘제64회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2년 연속 지명됐다.

‘그래미 어워즈’를 주관하는 레코딩 아카데미가 24일 공개한 최종 후보 명단에서 방탄소년단은 글로벌 히트곡 ‘버터’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마이 유니버스’로 호흡을 맞추기로 했던 콜드 플레이 ‘하이어 파워’를 비롯 토니 베넷·레이디 가가 ‘아이 겟 어 킥 아웃 오브 유’, 저스틴 비버·베니 블란코 ‘론리’, 도자 캣 ‘키스 미 모어’와 경합한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올해 3월 ‘제63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다이너마이트’로 같은 부문에 노미네이트됐으나 수상이 불발됐다. 레이디 가가·아리아나 그란데 ‘레인 온 미’가 이 상을 가져갔다.

다만 이번 그래미 어워즈 후보 발표에서 방탄소년단이 유력 후보로 거명되던 ‘올해의 레코드’ 부문에는 노미네이트 되지 못했다.

‘올해의 레코드’는 ‘제너럴 필즈’로 통하는 그래미 4대 본상 중 하나다. ‘올해의 레코드’를 비롯 ‘올해의 앨범’과 ‘올해의 노래’, 신인상인 ‘베스트 뉴 아티스트’가 그래미 4대 본상이다.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즈 전초전으로 통하는 ‘2021 아메리카 뮤직 어워즈’에서 대상 격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를 받으면서, 이번에 ‘올해의 레코즈’ 후보에 무난하게 오르지 않겠냐는 예상이 나왔다.

미국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와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 등 현지 언론들도 방탄소년단의 ‘버터’가 ‘올해의 레코드’ 후보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버터’가 올해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에서 10주간 1위를 차지했는데, 올해 이만한 성과를 낸 팀이 없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그래미 어워즈’ 본상의 장벽은 여전히 높다는 것이 이번에 새삼 다시 확인됐다.

‘그래미 어워즈’는 그간 백인 남성 위주의 ‘보수적인 철옹성’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그래미의 인종차별은 이미 비밀이 아니다. 무엇보다 ‘문화적 사각지대’를 드러나며 여전히 한방향으로 매몰돼 있다는 분석이 계속 나왔다. 보수적인 미국 대중음악계 ‘최후의 보루’처럼 여겨졌다.

그럼에도 방탄소년단이 2년 연속 그래미 어워즈에 노미네이트된 건 충분히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즈’와 함께 미국 3대 대중음악 시상식으로 통하는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는 수상했다.

만약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즈’에서 수상을 하게 된다면 미국 3대 대중음악상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이와 별개로 방탄소년단은 이날 그래미 어워즈에 온라인을 통해 후보 프레젠터(발표자)로 출연하기도 했다. ‘얼터너티브 뮤직 앨범’ 후보자들을 소개했다.

‘그래미 어워즈’는 아티스트, 작사가, 제작자 등이 속한 음악 전문가 단체인 미국 레코드 예술과학아카데미(NARAS)가 1959년부터 주최해왔다.

그래미 어워즈가 음악적으로 권위를 인정 받는 건, 음악성에 집중하기 때문이다.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빌보드 차트가 기반이고,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는 대중 투표를 바탕으로 한다.

그래미 어워즈는 음반 판매량과 음원차트 순위를 따지기보다 음반과 곡의 완성도에 집중한다. 특히 음악가가 동료 음악가에게 수여하는 상이라는 점에서 특별하다. 이에 따라 많은 음악가들이 수상 후보에 오르는 것만으로도 영광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레코딩 아카데미 회원 중 투표권을 가진 회원 1만1000여 명의 투표로 수상자를 가린다.

‘제64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은 내년 1월3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