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김만배가 4살 어린 유동규를 ‘그분’ 지칭?… 남욱, 누군가 존재 감추려 거짓 말바꾸기”

김보름 기자 | 2021-10-22 12:12


진중권, 페이스북서 지적

진중권(사진) 전 동양대 교수가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의 말 바꾸기가 ‘누군가’를 숨기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페이스북에 “남욱이 ‘그분’에 관한 진술을 바꾸었다는 것은 매우 의미심장한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만배와 유동규가 형 동생 하는 사이라더니, 이제 와서 김만배가 4살이나 연하인 유동규를 ‘그분’이라 불렀다고?”라며 “명백한 거짓말이다. 결국 누군가의 존재를 감추고 있다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미국에서 ‘그분’이 유동규가 아님을 암시한 것은, ‘그분’에게 보내는 시그널로 보는 게 자연스럽다”며 “700억 원은 유동규 같은 행동대장이 혼자 먹기에는 너무 큰 액수”라고 강조했다. 전일 남 변호사는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 조사에서 과거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로 언급된 ‘그분’은 유 전 본부장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는 앞서 입국 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분’이 유 전 본부장이 아닌 제삼자일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보름 기자 fullmoon@munhwa.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