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李, 늦어지는 文대통령과 회동… 대장동 의혹 부담 영향?

민병기 기자 | 2021-10-22 12:09

이명박·박근혜때보다 늦어
이낙연과 원팀 완성후 예상
일각선 11월 이후 관측도


이번 주 후반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던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경기지사)의 회동이 미뤄지는 기류다. 갈등 속에서도 후보 결정 후 13일 만에 만났던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때보다 늦어지게 됐다. 민주당과 청와대 안팎에서는 이 후보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회동 등 민주당 내 ‘원팀’이 완성된 뒤에야 문 대통령과의 만남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대장동 의혹에 대한 정리가 덜 된 게 영향을 미쳤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 여권 관계자는 22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만남은 꼭짓점 같은 것”이라며 “여당 내 ‘원팀’이 확립되고 난 이후에 만난다고 보면, 이르면 다음 주에 회동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주당 관계자도 “당이 서로 추스르고 경선 이후 여러 가지 갈등과 어려움을 승화해서 원팀으로 나간다는 기조”라며 “그 이후 ‘수석당원’인 대통령을 볼 것”이라고 밝혔다. 애초 경기도 국정감사(18·20일)에 이 후보가 참석한 뒤 대장동 의혹이 갈무리되면 이번 주중 문 대통령과 곧바로 만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늦어지는 상황이다.

이를 두고 일각선 대장동 의혹이 완전히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문 대통령에게는 이 후보와의 만남이 정치적으로 부담되기 때문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정권교체론’ 발언으로 촉발된 이 후보의 대선 도전에 대한 ‘성격 규정’도 선결돼야 할 문제라는 분석 역시 제기된다.

이 전 대통령이 재임 당시 노골적으로 ‘여권 내 야당’ 역할을 해왔던 박 전 대통령과도 후보 결정 후 13일 만에 만났는데 이번 주 회동이 무산되면 이보다 늦어지게 된다. 여권 안팎에서는 아예 회동이 11월 이후로 미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이 이뤄질 때까지 두 사람의 회동이 이뤄지지 않으면 이후 회동 자체의 정치적 부담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여권에서 나온다. 문 대통령이 여야 후보에게 모두 만남을 제안하더라도 야권에서는 응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민병기 기자 mingming@munhwa.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