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5차 대유행 사실상 진입 관측… 개천절과 한글날 연휴 여파 촉각

인지현 기자 | 2021-09-26 12:33

토요일 기준 신규확진 2771명…다음주 중반 다시 3000명대 갈듯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가 26일 27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1주일 전인 지난주 토요일(18일, 발표일 19일 0시 기준)의 1909명과 비교하면 862명 많은 규모로 사실상 5차 대유행 국면에 진입한 것으로 파악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771명 늘어 누적 30만1172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한 전날(3272명·당초 3273명에서 정정)보다 501명 줄면서 일단 3000명 아래로 내려왔으나 여전히 두 번째로 큰 규모다. 검사 건수 감소로 주 초반에 줄었다가 중반에 늘어나는 추이로 볼 때 다음 주 수요일을 전후해 3000 명대로 다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전파력이 강한 인도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을 주도하는 데다 여름 휴가철에 이어 추석 연휴까지 맞물려 5차 대유행 전국적 대확산 국면을 맞고 있다, 특히 10월 초에는 개천절·한글날 사흘 연휴가 두 차례나 있어 걷잡을 수 없는 사태로까지 커질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도 나온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 발생이 2735명, 해외유입이 36명이다. 지역 발생 확진자 가운데 서울 923명, 경기 922명, 인천 169명 등 수도권이 총 214명(73.6%)이다. 비수도권은 대구 143명, 경북 85명, 충남 74명, 경남 72명, 대전 53명, 충북 49명, 강원·전북 각 47명, 부산 46명, 광주 39명, 울산 27명, 전남 25명, 세종 8명, 제주 6명 등 총 721명(26.4%)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9명 늘어 누적 2450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81%다. 위중증 환자는 총 320명으로, 전날(339명)보다 19명 줄었다.

인지현 기자 loveofall@munhwa.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