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충격의 靑… 참모진 총사퇴 등 고강도 쇄신 가능성

민병기 기자 | 2021-04-08 11:55

“국민의 요구 실현에 더 매진”
코로나·민생 경제 주력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8일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힌 것은 사실상 이번 재·보궐선거 결과가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에 대한 심판 성격이 짙기 때문이다. 청와대에서는 선거 결과에 대한 충격으로 이날 오전까지도 구체적인 수습책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추후 참모진 총사퇴 등 강도 높은 쇄신책을 내놓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강민석 대변인을 통해 내놓은 입장문에서 재·보선 결과에 대해 고개 숙인 모습을 보였다. 또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의 입장문에 나온 코로나 극복, 부동산 부패 청산 등을 이번 선거를 통해 나타난 국민의 절실한 요구로 판단하고 있다”며 “이 같은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 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실상 ‘청와대 책임론’에 대해서는 고개를 숙이면서도 정책 기조 전환 등의 요구에는 일단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단 갈등만 양산했던 검찰개혁 등의 현안보다는 코로나 방역과 민생 경제에 방점을 찍는 국정 운영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 여권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 스타일상 전면적인 변화는 없겠지만, 민심의 질책에 따른 변화는 있을 것”이라며 “지난 국정 운영에 대한 반성은 깔려 있다”고 설명했다. 일단 청와대는 국정 동력을 유지하면서 코로나19 극복 및 경제회복, 부동산 부패 청산 등 문 대통령이 제시한 임기 말 핵심 국정과제를 추진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강도 높은 인적 쇄신 가능성은 열려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의 교체 가능성이 점쳐진다. 아울러 청와대 참모진의 총사퇴 가능성도 열려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사의를 표한 참모는 없다”고 말했다.

민병기 기자 mingming@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