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김원웅 “민주당에 친일 비호 정치인 있는 것 같아”

기사입력 | 2021-03-01 17:34

[연합뉴스 자료사진] 발언하는 김원웅 광복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친일파 파묘법’ 당론 채택하지 않는 것에 불만

김원웅 광복회장은 1일 “더불어민주당 안에도 친일을 비호하는 소수의 사람, 정치인이 있는 것 같다”며 특정 의원을 지목했다.

김 회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이 ‘친일파 파묘법’(국립묘지법 개정안)을 당론으로 채택하지 않은 것과 관련, “민주당 지도부가 당내 의견을 완전히 하나로 모으지 못한 단계인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 강북구에 있는 민주당 소속 P 국회의원이 ‘그런 법을 왜 만드느냐’는 언행을 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 강북구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천준호 의원(강북갑)과 박용진 의원(강북을)의 지역구다.

박 의원은 지난해 한 언론 인터뷰에서 친일파 파묘법과 관련해 “세상이 빛의 속도로 변하는 상황에서 선도국가로 가려면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새로운 진영 대립을 낳을 수 있는 과거사의 무한 반복은 답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친일파 파묘법은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가 결정한 ‘친일반민족행위자’ 등을 국립묘지에 안장할 수 없도록 하고, 안장 자격 상실시 국립묘지 밖으로 이장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김 회장은 위안부를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을 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에 대해 “나치를 찬양하면서 학문의 자유라고 말 못 하지 않느냐”면서 “위안부를 매춘부라고 설명하는 것은 학문의 자유를 벗어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