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츄, 학폭 폭로자 “과장된 내용, 각색했다” 사과…박혜수 이어 ‘변질된’ 학폭

안진용 기자 | 2021-02-24 08:32

그룹 이달의소녀 츄의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제기했던 최초 제보자가 자신의 글에 대해 “잘못된 판단”이라고 고개 숙이면서 일방적 주장으로 변질돼 가는 학폭 폭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츄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던 이는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됐다”며 “학창시절 김지우(츄의 본명)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시간이 흐르다 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됐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여기까지 오게 됐다.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츄 측이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해,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직후다. 결국 지극히 개인적인 주장과 폭로가 이어지는 분위기에 편승했다가 이를 입증할 수 없고 법적 책임을 질 상황에 처하자 서둘러 주워 담으려는 행태가 반복되는 셈이다.

츄에 앞서 22일에는 배우 박혜수에게 학폭 피해를 본 피해자로 알려진 글쓴이 A 씨가 이를 바로 잡았다. A 씨는 2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당한 글 올린 사람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며 “도시락 깨지고 방부제 먹은 학폭 내용을 쓴 원 글쓴이”이라고 자신을 밝히고 “더 이상 추가 글 쓰고 싶지 않다고 했으나 자꾸 제 글을 인용한 기사가 뜨고 커뮤에서 추측성 글이 점점 커져가서 다시 한 번 올립니다. 추가 글에도 썼지만 박(혜수) 배우가 아니라고 했음에도 그분 사진과 제 글이 자꾸 함께 올라가기에 다시 한번 명시합니다”라고 못박았다.

결국 무분별한 학폭 폭로의 문제점이 수면 위로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일방적 폭로는 시시비비를 가려야 옳지만, 유명 연예인의 경우 그들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만으로 돌이킬 수 없는 이미지 타격을 입게 된다. 진위를 따지지 않고 개개인의 주장을 그대로 옮겨 적는 언론도 문제다. 실체 취재는 않고 현상만 보고 좇으며 클릭수를 올리는 데 여념이 없다.

한 연예 관계자는 “몇몇 학폭 주장이 사실로 드러난 경우도 있지만, 대다수는 당사자들이 부인하고 있다”며 “학폭 가해자를 가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단 1명이라도 억울한 사람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