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현대캐피탈 다우디·흥국생명 이재영, 프로배구 4R 남녀 MVP

전세원 기자 | 2021-01-27 15:58

현대캐피탈의 다우디 오켈로. KOVO 제공  현대캐피탈의 다우디 오켈로. KOVO 제공

프로배구 남자부 현대캐피탈의 외국인 선수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와 여자부 흥국생명의 이재영이 V리그 4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7일 “다우디는 기자단 투표 31표 중 17표를 받아 한국전력 카일 러셀(7표)을 제치고 1위에 올랐고, 이재영은 기자단 투표 31표 중 18표로 GS칼텍스의 메레타 러츠(10표)를 제쳤다”고 전했다. 다우디는 4라운드 6경기에서 득점 2위, 공격 종합 3위를 기록했다. 현대캐피탈은 다우디의 활약 속에 4승 2패로 선전했다.

이재영은 4라운드 5경기에서 득점 3위, 서브 1위를 기록했다. 지난 13일 한국도로공사와 경기에선 41점을 기록하며 개인 한 경기 최다 득점을 경신하기도 했다. 흥국생명은 4라운드 전승을 기록하며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다.

4라운드 MVP 남자부 시상은 이날 의정부 실내체육관(KB손해보험 VS 현대캐피탈)에서 진행되며 여자부는 오는 31일 수원 실내체육관(현대건설 VS 흥국생명)에서 실시된다.

전세원 기자

흥국생명의 이재영 KOVO 제공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