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디자이너 변신 ‘빙상 레전드’ 박승희, 4월 17일 결혼

기사입력 | 2021-01-27 14:59

[어썸프로젝트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4월에 화촉을 밝히는 ‘빙상 레전드’ 박승희. [어썸프로젝트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로 동계올림픽 무대를 빛냈던 ‘빙상 레전드’ 박승희(29)가 4월의 신부가 된다.

어썸프로젝트컴퍼니는 27일 “박승희가 4월 17일 63컨벤션센터에서 다섯 살 연상의 패션브랜드 대표와 결혼식을 올린다”라며 “예비 신랑과 1년 6개월 전 모임에서 만나 교체를 시작했다. 예비 신랑은 가방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승희는 동계올림픽 무대를 주름잡은 쇼트트랙 여자대표팀 간판이었다. 2010년 밴쿠버 대회 1,000m와 1,500m 각 동메달, 2014년 소치 대회 1,000m와 3,000m 계주 금메달, 500m 동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전 종목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2018 평창 대회에서는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해 1,000m에 출전하면서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등 두 종목 모두 올림픽 무대에 섰다.

박승희는 평창 대회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했고, 평소 관심을 두던 디자인 공부에 몰두한 뒤 패션 학교 교육과정을 거쳐 가방 디자이너로 변신했다.

박승희는 “개인 사업과 더불어 체육인으로서 방송, 강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결혼 후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