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두산 김재환, 두산과 7억6000만원에 계약

허종호 기자 | 2021-01-27 14:02

두산의 김재환. 뉴시스 두산의 김재환. 뉴시스

김재환(33)이 프로야구 두산의 비 자유계약(FA)선수 최고 연봉을 경신했다.

27일 두산은 “2021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4명 전원과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두산에 따르면 김재환은 2020년 연봉 6억5000만 원에서 16.9%(1억1000만 원) 오른 7억6000만 원에 계약했다. 두산은 “김재환의 연봉 7억6000만 원은 FA 계약을 하지 않은 두산 선수 중 최고액”이라고 설명했다.

두산의 종전 비 FA선수 최고 연봉은 2015년 김현수(LG)가 받은 7억5000만 원이다. KBO리그 비 FA선수 최고 연봉 기록은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016년 SK에서 받은 8억5000만 원이다.

김재환은 지난해 14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6, 30홈런, 113타점을 남겼다. 김재환의 연봉은 2019년 7억3000만 원이었지만 2020년엔 6억5000만 원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올해 7억6000만 원으로 연봉을 끌어 올리며 두산의 비 FA선수 연봉 기록을 바꿨다.

최원준은 두산의 올해 최고 연봉 인상률을 작성했다. 지난해 개인 첫 두 자릿수 승리를 챙긴 최원준은 5900만 원에서 171.2%(1억100만 원) 인상된 1억6000만 원을 받는다. 최원준은 지난해 42경기(선발 18경기)에 등판해 10승 2패와 평균자책점 3.80으로 호투했다.

두산 불펜 투수 중 최다경기(63경기), 최다 이닝(71.2이닝)을 소화한 박치국은 억대 연봉자 반열에 올라섰다. 올해 연봉은 8000만 원에서 100%(8000만 원) 오른 1억6000만 원이다. ‘이적생 듀오’ 홍건희와 이승진도 억대 연봉을 받는다. 홍건희는 5300만 원에서 107.5%(5700만 원) 인상된 1억1000만 원, 이승진은 4700만 원에서 112.8%(5300만 원) 오른 1억 원에 사인했다.

반면 부상과 부진에 시달렸던 선수들의 연봉은 삭감됐다. 지난해 1군에서 단 2경기에 출전한 좌완 투수 장원준은 3억 원에서 2억2000만 원(73.3%) 깎인 8000만 원에 연봉 계약을 했다. ‘FA 계약 기간’이 끝난 베테랑 좌완 불펜 이현승은 연봉 4억 원에서 3억3000만 원(82.2%) 삭감한 7000만 원을 받는다. 부진했던 이영하도 2억7000만 원에서 8000만 원 줄어든 1억9000만 원에 연봉 계약을 마쳤다.

허종호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