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미나리’ 윤여정, 전미비평가위원회 여우조연상으로 20번째 트로피

김인구 기자 | 2021-01-27 12:08

MINARI_00195_R Alan S. Kim, Steven Yeun Director Lee Isaac Chung Credit: Melissa Lukenbaugh/A24 MINARI_00195_R Alan S. Kim, Steven Yeun Director Lee Isaac Chung Credit: Melissa Lukenbaugh/A24

아카데미상 후보 진출이 유력시되는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의 배우 윤여정이 전미비평가위원회(NBR)에서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또 추가했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받은 연기상만 20개다.

27일 배급사 판씨네마에 따르면 ‘미나리’는 112년 역사를 자랑하는 전미비평가위원회에서 여우조연상과 각본상을 받았다. 이로써 윤여정은 LA, 보스턴, 노스캐롤라이나, 오클라호마, 콜럼버스, 그레이터 웨스턴 뉴욕, 샌디에이고, 뮤직시티,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루이스, 노스텍사스, 뉴멕시코, 캔자스시티, 디스커싱필름, 뉴욕 온라인, 미국 흑인비평가협회, 미국 여성영화기자협회, 골드 리스트 시상식, 선셋필름서클어워즈까지 미국에서 치러진 시상식에서 20관왕을 달성했다.

이에 따라 오는 4월 개최되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나리’의 후보 진출은 물론 수상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여우조연상 외에도 작품상, 각본상, 남우주연상(스티븐 연) 등 각 부문에서 치열하게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미나리’는 국내에선 3월, 북미에선 2월 12일 개봉한다.

김인구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