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사설
시평
시론
포럼
오후여담
[사설]

‘김원웅 광복회’ 與·좌파 인사 賞 주는 정치단체인가

기사입력 | 2021-01-27 11:46

국가 보조금을 받는 법정 보훈단체인 광복회가 김원웅 회장 취임 이후 여권(與圈)·좌파 인사에게 상(賞) 주는 정치단체인지 묻게 하고 있다. ‘독립운동가 최재형상’을 2018년 제정해 시상해온 최재형기념사업회와 협의 없이 같은 명칭의 상을 지난해 만들어, 지난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수여한 것은 그런 의심을 더 키웠다. 지난해 5월 고(故) 김상현 전 의원, 12월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등 8개월간 여권 정치인 출신 3명에게 시상했다.

광복회는 “엄정한 내부 심사 기준에 따른 시상”이라고 주장하지만, 최재형기념사업회 측이 “최 선생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며, 광복회 정관에 금지된 정치 활동으로 김 회장 개인의 사욕을 채우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개탄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더 있다. 김 회장이 2019년 6월 취임한 뒤로 광복회는 ‘우리 시대 독립군’ ‘단재 신채호상’ ‘역사정의실천 정치인·언론인·기업인상’ ‘광복평화상’ 등 각종 명목의 상을 만들어 77명에게 줬다고 한다.

‘역사정의실천 만화가상’ 단체 수상 33명을 제외하면, 44명 중 64%가 더불어민주당 관련 인사라고 한다. 정치인 수상은 전원 민주당 국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회의원이다. 예술인·시민운동가 수상도 진보 좌파에 쏠렸다. 김 회장은 광복회를 통해 독립운동 정신을 제대로 기리긴커녕 되레 모독까지 하는 행태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