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내일 태풍급 강풍·눈… 모레 서울 영하 12도

송유근 기자 | 2021-01-27 11:55

내일(28일)과 모레(29일) 일부 지역에서 최대 순간풍속 초속 25m ‘태풍급’의 강한 바람이 불고, 강한 추위와 함께 눈이 내리겠다. 초속 15m의 강풍은 건물 간판을 파손시키고, 초속 20m는 몸을 굽히지 않고는 보행이 어려운 수준이다. 초속 25m일 때는 지붕이나 기왓장이 뜯겨 나가는 현상이 발생하고, 초속 35m엔 기차가 탈선할 수 있는 정도다.

27일 기상청은 28∼29일에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계와 날씨가 급변할 것으로 전망했다. 우선 28일 낮 동안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 또는 비가 내리겠다.

특히 28일 낮부터 서쪽에서 빠르게 접근하는 고기압에 의해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차가 커지면서 북쪽의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겠고, 이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기온이 급격히 낮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의 경우 29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또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시속 25∼65km, 초속 7∼18m)이 불면서 대부분 지역에 강풍 특보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안과 제주도, 도서지역, 산지에서는 순간적으로 시속 90㎞(초속 25m) 이상,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70㎞(초속 20m) 이상의 ‘태풍급 돌풍’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을 것으로 분석됐다.

또 예상 적설량도 경기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를 중심으로는 최대 10㎝ 이상, 전라동부내륙은 최대 15㎝ 이상의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송유근 기자 6silver2@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