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김정주 넥슨 창업주 사재털어 어린이병원 건립 100억 기부

이승주 기자 | 2021-01-27 14:42

넥슨의 창업주 김정주(사진) NXC 대표가 어린이병원 건립에 사재 100억 원을 기부한다.

27일 NXC에 따르면 김 대표는 서울대병원 넥슨어린이완화의료센터와 대전충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 사재 100억 원을 출연한다. 현재까지 50억 원을 두 기관에 전달했으며 나머지 50억 원은 내년까지 기부할 예정이다. 넥슨은 2019년 대전충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2020년 서울대병원 넥슨어린이완화의료센터에 각각 100억 원씩 총 200억 원을 기부하기로 약정했다. 당시 넥슨재단과 넥슨 지주사인 NXC, 넥슨코리아 등이 출자하기로 했다. 김 대표의 사재 출연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었는데, 총 200억 원 가운데 절반을 김 대표가 개인 돈에서 내놓는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승주 기자 sj@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