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또 野동의없이 박범계 법무 임명… 文정부 장관 47명중 37명 ‘캠코더’

조성진 기자 | 2021-01-27 11:32

청문보고서 불발 27번째 장관
文정부 내내 ‘캠코더 돌려쓰기’


더불어민주당이 27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국민의힘이 반대하더라도 단독으로 채택하기로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오늘 법사위에서 야당과 박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시도하겠지만, 야당이 반대하면 단독으로라도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보고서가 청와대로 송부되면 박 후보자를 임명할 방침이어서 박 후보자는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된 27번째 장관급 인사가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장관(후보자 포함) 47명 중 37명(78.7%)이 이른바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캠코더 장관을 캠코더 인사로 돌려막는 회전문 인사가 이뤄졌다. 현 정부 장관 중 호남과 PK(부산·울산·경남) 출신은 절반에 달해 사실상 두 지역의 연합 정권 성격을 띠고 있다.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통일부 등 10개 부처는 모두 캠코더 장관이었다.

2017년 처음 임명한 장관 18명 중 15명(83.3%)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 문재인 대선 캠프, 민주당 출신이었다. 임명된 해를 기준으로 하면 2018년은 8명 중 5명(62.5%), 2019년은 9명 중 6명(66.7%)이 캠코더로 분류됐다. 2020년부터는 캠코더 비중이 다시 늘어나 2020년은 7명 중 6명(85.7%), 올해는 5명이 모두 캠코더에 해당됐다.

장관 중 캠코더 인사 비율은 2017년이 가장 높았고, 첫 장관이 대부분 교체된 2019년 4월 이후로는 60%대를 유지하고 있다. 현재 인사청문 절차를 밟고 있는 후보자 4명이 모두 임명되면 18명 중 12명(66.7%)이 된다. 출신 지역별로는 전남 6명, 전북 4명, 광주 3명 등 호남 출신이 13명(27.7%)으로 가장 많았다. 문 대통령의 고향인 PK 출신은 10명으로 뒤를 이었다. 두 지역을 합하면 23명으로 47명의 절반에 육박한다.

조성진·김수현 기자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