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NFL 슈퍼볼서 38년만에 버드와이저 광고 중단

전세원 기자 | 2021-01-26 16:12

버펄로 빌스의 조던 포이어(위)가 2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의 애로우헤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NFL 플레이오프 아메리칸콘퍼런스(AFC) 챔피언십에서 캔자스시티 치프스의 클라이드 에드워즈-헬레르(아래)를 태클로 저지하고 있다. 캔자스시티가 38-24로 이겼다. AP뉴시스 버펄로 빌스의 조던 포이어(위)가 2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의 애로우헤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NFL 플레이오프 아메리칸콘퍼런스(AFC) 챔피언십에서 캔자스시티 치프스의 클라이드 에드워즈-헬레르(아래)를 태클로 저지하고 있다. 캔자스시티가 38-24로 이겼다. AP뉴시스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볼 TV 광고에서 38년 만에 버드와이저 맥주가 사라진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은 25일(한국시간) “버드와이저를 생산하는 앤하이저부시가 1983년 이후 처음으로 슈퍼볼에 TV 광고를 내지 않는다”면서 “대신 슈퍼볼에 책정된 광고 예산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한 캠페인으로 돌린다”고 전했다.

슈퍼볼은 세계 최고의 마케팅 무대로 꼽힌다. 전 세계 180여 개국에 생중계되고 10억 명, 미국에서만 1억 명 이상이 시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슈퍼볼 광고 단가는 30초당 560만 달러(약 62억 원)였다. 앤하이저부시는 코로나19 보건 관련 비영리 기구 등과 함께 백신 접종을 홍보하는 데 수백만 달러가 넘는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앤하이저부시는 올해 슈퍼볼에 버드와이저를 제외한 다른 맥주 브랜드의 광고비는 예정대로 집행한다. 앤하이저부시는 버드라이트와 미켈롭 울트라 등의 광고를 지난해처럼 4분가량 내보낼 예정이다.

올해로 55회를 맞이하는 슈퍼볼은 다음 달 8일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의 레이먼드 제임스 스타디움에서 탬파베이 버커니어스와 디펜딩챔피언 캔자스시티 치프스의 맞대결로 펼쳐진다. 슈퍼볼 개최지 연고 팀이 슈퍼볼에 진출한 건 NFL 사상 탬파베이가 처음이다.

역대 최고의 쿼터백으로 꼽히는 탬파베이의 톰 브래디는 개인 통산 10번째 슈퍼볼 무대를 밟는다. 브래디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에서 20년간 머물며 슈퍼볼 6회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고, 지난해 3월 탬파베이와 2년간 최대 5900만 달러(650억 원)에 계약했다.

전세원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