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안철수 “고생하는 윤석열 안쓰러워…옛날 내 생각 난다”

기사입력 | 2021-01-22 07:26

[서울=뉴시스]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1. [서울=뉴시스]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1.

“야권 지지자들이 기대하고 있기에 尹은 야권 인사”
장진영 비판에 “변명할 것 없이 가장 큰 건 나의 부족”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작년부터 고생하는 모습을 보니 안쓰러워서 여러 응원 메시지도 많이 보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21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윤 총장이 여주지청으로 좌천되어 힘들 시기에 한번 같이 밥을 먹었다. 그래도 자신은 검사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하더라”며 “그래서 아마 저도 그랬지만 그 분도 서로 호감을 가진 사람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야권 지지자들이 마음을 둘 데가 없다가 그 분께 모였지 않느냐. 정치인들이 그걸 엄중하게 바라봐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그리고 야권 지지자분들이 기대하기 때문에 야권 인사라고 본다”고 짚었다.

현재 정치를 권유받는 윤 총장의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는 “옛날 생각 나더라. 정치인 아닌 저에게 시민들의 많은 기대가 모여서 제가 고민했었다. 2~3개월 갈 줄 알았는데 시간이 지나도 그 열망이 식지 않길래, 한국정치가 무엇이 문제인지 국민의 한 사람으로 그때부터 생각했었다”고 답했다.

현 야권에 대한 평가로는 “오히려 야권이 지금 굉장히 넓어졌다. 옛날엔 거대 양당 사이의 틈이 없었다면, 지금은 국민의힘이 지지율 10% 정도 되고 거기에 합리적 진보 분들이 계시며 무당층도 계시는데 전부 야권”이라며 “국민의힘도 대중 정당이 되려면 더 범위를 넓혀서 다 안는 모습을 보여줘야 된다. 오히려 더 확장할 수 있는 기회”라고 했다.

최근 과거 국민의당 대변인을 지낸 장진영 변호사 등이 SNS를 통해 비판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다른 변명 할 것 없이 가장 큰 건 제가 부족한 탓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어려운 길을 계속 걸었는데 그러다보면 힘든 선택을 할 때가 있다. 정치적으로 더 어려운 길로 가면 따라오기 힘든 면이 있다”며 “힘든 선택을 해야만 하는 환경을 (내가) 만든 것이다. 그 분들 선택을 존중하고 죄송한 마음이 든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가 제일 어려운 길을 걷고 있지 않나. 거대한 당에 들어가서 계속 정치를 했으면 보호하는 사람도 많고 인재도 많으니까 사람들 떠날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