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수백억 들여 보 해체… 文정부 제정신이냐”

조재연 기자 | 2021-01-22 11:23

4대강국민연합 靑앞에서 회견

정부가 4대강 보 일부를 철거하거나 부분해체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4대강 사업 지지 단체와 관련 지역 인근 주민들이 22일 반대 입장을 밝히고 본격적인 해체 결정 철회 요구 활동에 돌입했다.

‘4대강국민연합’은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물관리위원회가 보 해체를 결정한 것은 물 이용자인 4대강 주변 농민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국민의 민생을 철저히 외면하는 처사”라며 “결정을 철회할 때까지 집행정지 등 법적 대응은 물론 강력한 저지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4대강국민연합은 4대강 사업을 추진했던 이명박 정부 인사인 이재오 전 특임장관이 주도해 지난 2019년 출범한 단체다. 이 단체는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하나에 1000억 원 이상의 국민 세금을 투입해 건설한 멀쩡한 보를 다시 수백억 원씩의 세금을 들여서 해체한다고 하는 정부가 제정신이냐”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보호하기 위한 국가의 기간시설을 파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엔 지난 18일 정부 발표로 철거·해체 대상이 된 죽산보·세종보·공주보 인근 지역 주민들도 참석해 목소리를 보탰다. 보 해체로 금강·영산강 지역 농민들이 농업용수 확보에 큰 어려움을 겪게 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4대강국민연합은 “세종보 수문 개방으로 금강은 현재 강바닥이 드러나서 풀이 무성한 실정이고, 공주보 철거에 대해서도 주민 74%가 반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재연 기자 jaeyeon@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