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레드카드’ 메시, 12경기 출장 금지 징계 가능성도

전세원 기자 | 2021-01-19 09:09

FC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18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에스타디오 올림피코 데 세비야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의 2020∼2021시즌 스페인 수페르코파 결승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은 뒤 그라운드를 빠져나가고 있다. AP뉴시스 FC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18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에스타디오 올림피코 데 세비야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의 2020∼2021시즌 스페인 수페르코파 결승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은 뒤 그라운드를 빠져나가고 있다. AP뉴시스

프로축구 무대에서 처음으로 레드카드를 받은 리오넬 메시(34·FC 바르셀로나)가 최대 12경기 출전금지 징계를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AP통신은 19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축구협회 경기위원회가 조만간 메시의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경기위원회의 판단에 따라 메시는 최대 12경기 출전금지를 당할 수 있다”고 전했다.

메시는 프리메라리가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출전한 753번째 경기에서 처음으로 레드카드를 받았다. 메시는 전날 스페인 세비야의 에스타디오 올림피코 데 세비야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의 2020∼2021시즌 스페인 수페르코파(스페인 슈퍼컵) 결승전에서 2-3으로 끌려가던 연장 후반 추가시간 아시에르 비얄리브레와 경합 과정에서 뒤통수를 때렸다. 메시가 중원에서 왼쪽 측면으로 볼을 패스하는 과정에서 비얄리브레와 몸싸움을 펼치며 첫 번째 충돌했고, 패스를 마친 메시가 곧바로 페널티박스 쪽으로 다시 쇄도하려고 하자 비얄리브레가 또다시 어깨 싸움을 걸어왔다. 순간 화를 참지 못한 메시는 오른손으로 비얄리브레의 뒤통수를 가격했고, 비얄리브레는 머리를 잡고 쓰러졌다.

주심은 경기를 중단시킨 뒤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메시에게 레드카드를 들어 올렸다. 2004∼2005시즌부터 줄곧 바르셀로나 1군에서 뛴 메시가 프로 무대에서 퇴장당한 것은 처음이었다. 주심은 경기 보고서에 “메시가 볼과 떨어져 있는 상태에서 과도한 힘으로 상대 선수를 때렸다”고 적었다.

AP통신은 “메시의 출전금지 수위는 경기위원회가 상황의 심각성을 어떻게 판단하느냐에 따라 1∼3경기 또는 4∼12경기까지 나올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전세원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