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대설 대처 중대본 2단계로 격상…“제설 등 안전대책 철저히”

기사입력 | 2021-01-17 21:13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2일 오후 서울 관악구 일대 도로에서 제설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제설작업이 필요해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2일 오후 서울 관악구 일대 도로에서 제설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7일 오후 8시부로 대설 대처를 위한 중대본 비상대응 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이는 이날 밤부터 18일 새벽까지 전국 곳곳에 당초 예상보다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데 따른 것이다.

재난안전 주무 부처인 행정안전부는 앞서 이날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17개 시·도 등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기관별 대설 대책을 점검하고 오후 2시를 기해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중대본부장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늦은 밤과 새벽 시간 강설이 예보돼 교통혼잡과 사고가 우려되므로 제설제 사전 살포 등 안전대책을 철저히 추진해 달라”고 특별 지시를 내렸다.

그는 “18일 출근 때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고 행정기관에서는 대중교통 증차 계획을 마련해 달라. 또 행정·공공기관에서는 출근 시간을 조정하고 민간기관 참여도 독려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자체 비상근무 체계를 강화하고 가용역량을 총동원해 국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철저히 대응해 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