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최경주, 소니오픈 2R서 5언더파 맹타 ‘공동 15위’

기사입력 | 2021-01-16 13:38

PGA 투어 소니오픈 출전한 최경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PGA 투어 소니오픈 출전한 최경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경주(51)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 2라운드에서 맹타를 휘둘렀다.

최경주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만 5개를 잡아내 5언더파 56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2타를 친 최경주는 공동 15위로 뛰어 올랐다.

최경주는 지난해부터 챔피언스(시니어) 투어와 함께 PGA 투어를 병행하고 있다. 지난해 PGA 투어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지 못했던 최경주는 올해 첫 출전 대회에서 선전을 예고했다.

최경주는 2008년 소니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1라운드에서 공동 4위에 오른 김시우(26)는 이날 이글 1개, 버디 2개, 보기 4개를 쳐 이븐파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6언더파 134타를 쳐 공동 35위로 미끄러졌다.

선두 자리에 이날 8타를 줄여 12언더파 128타를 친 닉 테일러(미국)가 이름을 올렸다.

스튜어트 싱크와 웨브 심슨(이상 미국) 등은 중간합계 10언더파 130타를 기록해 공동 2위에 올랐다.

이경훈(30)은 중간합계 5언더파 135타로 공동 46위에 올랐고, 임성재(23)는 4언더파 136타로 공동 57위에 랭크돼 간신히 컷 탈락을 면했다.

양용은(49)과 강성훈(34)은 컷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