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최경주, 소니오픈 2R 5언더파 맹타…김시우 이븐파 주춤

기사입력 | 2021-01-16 08:58

소니오픈 출전한 최경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소니오픈 출전한 최경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경주(51)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 둘째 날 5언더파로 약진했다.

최경주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PGA 투어 소니오픈 2라운드에서 버디만 5개 잡아 5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2타를 기록한 최경주는 오전 8시 30분 기준으로 공동 8위를 달리고 있다.

첫 홀인 10번홀(파4)에서 약 4m 버디를 잡은 최경주는 14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1번홀(파4)에서는 15m 장거리 버디 퍼트를 넣었다. 이후 7번홀(파3)과 9번홀(파5) 버디로 기분 좋게 라운드를 마감했다.

최경주는 2020-2021시즌 들어 4개 대회 연속 컷 탈락 수모를 당했으나, 지난달 마야코바 클래식(공동 46위)을 이어 두 번째로 컷 통과 기대를 높였다.

최경주는 2008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좋은 기억이 있다.

1라운드에서 공동 4위를 차지한 김시우(26)는 2라운드 이븐파로 주춤했다. 중간합계 6언더파 134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20위권으로 순위가 내려갔다.

출발은 좋았다. 2번홀(파4)에서 버디, 9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았다.

10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했지만, 이후 퍼트 난조로 보기 4개를 쏟아냈다.

11∼13번홀에서 연속으로 파 퍼트가 조금씩 빗나갔고 17번홀(파3)에서도 보기를 적어냈다.

이경훈(30)은 이날 4언더파, 양용은(49)은 1언더파를 쳤다. 강성훈(34)은 이날 2오버파를 기록했다.

월요예선을 거쳐 출전한 허인회(34)는 이날 3오버파를 치고 합계 4오버파 144타를 기록, 컷 탈락이 예상된다.

임성재(23)는 아직 라운드를 마치지 않았다.

스튜어트 싱크(미국)와 웨브 심프슨(미국)이 중간합계 10언더파 130타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