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바르셀로나, 슈퍼컵 결승 진출…메시는 결장

전세원 기자 | 2021-01-14 10:07

FC 바르셀로나 선수단이 14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코르도바의 누에보 아르칸헬 경기장에서 열린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준결승에서 레알 소시에다드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한 뒤 자축하고 있다. AP뉴시스 FC 바르셀로나 선수단이 14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코르도바의 누에보 아르칸헬 경기장에서 열린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준결승에서 레알 소시에다드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한 뒤 자축하고 있다. AP뉴시스

리오넬 메시가 부상으로 빠진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FC 바르셀로나가 2020∼2021시즌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스페인 슈퍼컵) 결승에 힘겹게 진출했다.

바르셀로나는 14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코르도바의 누에보 아르칸헬 경기장에서 열린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준결승에서 레알 소시에다드와 연장 혈투 끝에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이겼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 시즌 프리메라리가 1위 레알 마드리드와 2위 바르셀로나, 지난 시즌 코파 델 레이(국왕컵) 결승 진출팀인 아틀레티코 빌바오, 레알 소시에다드 등 4개 팀이 출전했다. 지난 시즌 코파 델 레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결승전을 치르지 못했다.

메시는 이날 엔트리에서 빠졌다. 메시는 지난 10일 프리메라리가 그라나다와의 원정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리그 득점 선두(11골)로 올라섰지만 후반 20분 교체로 물러났고, 전날 팀 훈련에도 빠지며 부상 의혹이 제기됐다. 메시는 허벅지 부근에 통증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39분 앙투안 그리에즈만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내준 크로스를 프렝키 더용이 헤딩으로 선제골을 만들며 앞서 나갔다. 그러나 1-0이던 후반 5분 더용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핸드볼 반칙을 범하며 페널티킥을 내줬고, 동점골을 허용했다.

양 팀은 연장전까지 치렀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했고,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바르셀로나는 1번 키커인 더용과 4번 키커 그리에즈만이 실축했다. 그러나 레알 소시에다드의 1∼3번 키커가 모두 득점에 실패하며 바르셀로나가 결승에 진출했다.

한편 바르셀로나는 1982년 출범한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에서 역대 최다우승(13회)을 차지한 팀이다.

전세원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