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일본, 한중 비즈니스 트랙 포함해 외국인 입국 전면 중단”

기사입력 | 2021-01-13 22:04

변이바이러스·긴급사태 등 고려…긴급사태 해제 때까지
이미 비자 받은 경우에는 21일 0시까지 입국 허용


일본 정부는 변이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을 저지하기 위해 외국인의 입국을 사실상 전면 중단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과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에 대해 이른바 ‘비즈니스 트랙’ 왕래를 허용하는 등 예외 조치를 인정했으나 이 역시 중단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가 세계 각국에서 확인되는 상황 등을 고려해 비즈니스 트랙 왕래를 중단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13일 보도했다.

애초 일본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 내 감염이 확인된 국가·지역에 대해 비즈니스 트랙을 중단한다는 방침이었으나 최근 자국 내 감염 확산이 심각해져 긴급사태까지 선포한 점 등을 고려해 변이 바이러스와 상관없이 비즈니스 트랙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친족의 장례나 출산 등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외국인의 일본 입국이 전면적으로 제한된다고 NHK는 전했다.

한일 외교 소식통은 비즈니스 트랙과 더불어 장기 체류자에게 적용되는 이른바 ‘레지던스 트랙’도 함께 중단된다고 설명했다.

이들 조치는 긴급사태가 해제될 때까지 적용될 전망이다.

14일 0시부터 비즈니스 트랙 등이 중단되며 이미 비자를 발급받은 경우에는 21일 0시까지만 일본 입국이 허용된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비자를 받은 이들에 대해 1주일의 유예 기간을 준 셈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