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제주 앞바다에서 침몰한 32명민호의 실종 선원 시신 1구 발견

박팔령 기자 | 2021-01-13 18:21

제주 앞바다에서 침몰한 32명민호의 인도네시아 국적 실종 선원 시신 1구가 삼양 방파제 인근에서 발견됐다.

13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8분쯤 제주시 삼양1동 방파제 테트라포드에 변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해경 구조대가 시신을 수습했다.

해경은 시신을 제주시내 병원에 안치한 후 신원파악에 나선 결과, 지난달 제주 해상에서 전복돼 실종된 한림선적 32명민호 인도네시아 선원 A 씨로 확인했다.

시신으로 발견된 A 씨는 인도네시아의 가족에게 인계될 예정이나, 인도네시아의 가족이 한국에 들어오지 못할 경우 인도네시아 대사관 등을 통해 가족에게 공증된 위임장을 받아 위임인에게 시신을 인계하게 된다.

한편, A 씨의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32명민호 실종 선원 7명 중 한국인 선원 4명과 인도네시아 선원 2명 등 총 6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해경은 남아있는 인도네시아 선원 1명을 찾기 위한 경비도 계속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주=박팔령 기자 park80@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