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남자아이돌 동성간 성관계 묘사 ‘알페스’ 처벌 16만명 동의

기사입력 | 2021-01-13 16:44

[서울=뉴시스] 동성애 소설 ‘알페스(RPS)’ 이용자들을 강력히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 이틀 만에 16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2021.01.13.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서울=뉴시스] 동성애 소설 ‘알페스(RPS)’ 이용자들을 강력히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 이틀 만에 16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2021.01.13.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알페스 이용자들 처벌해달라’ 청원 게시
실존 남자아이돌 소재로 성관계 등 묘사
‘제2의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등 지적도


실존하는 남자아이돌의 동성 간 성관계 행위를 구체적으로 묘사하는 동성애 소설 ‘알페스(RPS)’ 이용자들을 강력히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청원이 게시 이틀 만에 16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 11일 ‘미성년 남자아이돌을 성적 노리개로 삼는 알페스 이용자들을 강력히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에는 이날 오전 9시20분 기준 16만2754명이 동의를 했다.

알페스는 ‘Real Person Slash’의 약자로 실존 인물을 소재로 작성되는 소설을 뜻하는데, 일부 팬들 사이에서 남자아이돌을 소재로 삼아 동성 간 성관계 행위 등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소설이 판매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일각에서는 ‘미성년 남자아이돌들을 대상으로 하는 알페스는 제2의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라는 등의 지적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청원글 작성자는 “최근 트위터 음지에서 알페스라는 문화가 유통되고 있다는 사실이 한 래퍼를 통해 공론화됐다”며 “알페스는 차마 입에 담기도 힘든 적나라한 표현을 통해 변태스러운 성관계나 성폭행을 묘사하는 성범죄 문화”라고 적었다.

작성자는 “심지어 평균 연령대가 어린 아이돌이라는 직업군 특성상 피해자 상당수는 아직 미성년자이거나 갓 사회초년생이 된 이들”이라며 “아직 가치관 형성도 덜 된 이들이 이토록 잔인한 성폭력 문화에 노출되면서 받을 혼란과 고통은 감히 짐작도 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더욱 분노스러운 부분은 알페스 이용자들 또한 자신들의 행동이 범죄라는 것을 알면서도 ‘우리가 계속 아이돌을 소비해주기에 아이돌시장이 유지되는 것’이라는 등의 후안무치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소비권력을 통해 피해자들의 약점을 쥐고 옴싹달싹하지 못하게 만들겠다는 태도는 지난 날 n번방과 같은 권력형 성범죄 가해자들의 태도를 떠오르게 한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피해자가 여성이든 남성이든, 권력을 가졌든 가지지 못했든 그 누구라도 성범죄 문화에 있어서는 성역이 될 수 없다”며 “부디 적극적인 행정조치로 알페스 이용자들을 강력히 처벌해달라. 또 실존 인물을 대상으로 하는 적나라한 성범죄 소설이 유통되지 않게끔 SNS의 규제 방안도 마련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성범죄에는 남녀 구분이 없다. 알페스를 만들어 돈을 받고 불법 유포하는 유포자들을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문제는 이 음란물을 사고 파는 시장까지 형성돼 있다는 것”이라며 “심지어 요청자가 돈을 주면 원하는 사람 얼굴로 성착취물을 만들어주는 서비스도 있는데, 제2의 n번방 사태라 할 만하다”고 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