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2년 연속 ‘빅3’ 없는 테니스 왕중왕전 결승…팀-메드베데프 격돌

기사입력 | 2020-11-22 10:34

파이널스 결승 진출한 메드베데프 [EPA=연합뉴스] 파이널스 결승 진출한 메드베데프 [EPA=연합뉴스]

시즌 ‘왕중왕전’ 격인 남자프로테니스(ATP) 파이널스 대회에서 2년 연속으로 ‘빅3’ 없는 결승 대진이 짜였다.

다닐 메드베데프(4위·러시아)는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디 오투 아레나에서 열린 니토 ATP 파이널스(총상금 570만달러) 대회 7일째 단식 준결승전에서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을 2-1(3-6 7-6<7-4> 6-3)로 제압했다.

앞서 열린 준결승전에서는 도미니크 팀(3위·오스트리아)이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를 2-1(7-5 6-7<10-12> 7-6<7-5>)로 꺾었다.

이에 따라 팀과 메드베데프가 결승에서 맞붙게 됐고, 남자 테니스 ‘빅3’로 불리는 나달과 조코비치는 나란히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빅3의 나머지 한 명인 로저 페더러(5위·스위스)는 무릎을 다쳐 올해 1월 호주오픈을 끝으로 대회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빅3 중 가장 나이가 많은 페더러가 파이널스에서 처음 우승한 2003년 이래 이 대회 결승에 빅3 선수가 한 명도 오르지 못한 것은 4차례뿐이다.

2년 연속으로 빅3 없는 결승 대진이 짜인 것은 2003년 이래 처음이다.

지난해 대회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6위·그리스)에 져 준우승에 그친 팀은 첫 우승에 도전한다.

올해 US오픈에서 우승한 팀이 파이널스 우승까지 거머쥔다면, 2020년은 ‘팀의 해’로 기억에 남을 전망이다.

메드베데프는 파이널스 결승에 오른 게 이번이 처음이지만, 이달 초 끝난 파리 마스터스 우승을 포함해 최근 9연승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팀과 치열한 승부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통산 전적에서는 팀이 메드베데프에 3승 1패로 앞선다.

가장 최근 맞대결인 올해 US오픈 준결승에서 팀은 두 차례나 타이브레이크까지 간 끝에 3-0으로 승리했다.

결승전은 한국시간으로 23일 오전 3시에 열린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