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野, 대구-부산 갈등 쳇바퀴…“與 미끼 덥석 물었다” 우려

기사입력 | 2020-11-21 15:37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하태경(오른쪽), 박수영 의원이 20일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부산지역 국회의원 15인이 공동발의한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제출하고 있다. 2020.11.20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제출하는 국민의힘 부산의원들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하태경(오른쪽), 박수영 의원이 20일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부산지역 국회의원 15인이 공동발의한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제출하고 있다. 2020.11.20

검증위 문제 집중한 대구 의원들…당 공식 논평도 힘 실어줘
부산 당협위원장 간담회…“가덕 신공항이 곧 부산의 미래”


김해 신공항 백지화와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둘러싼 국민의힘 내부에서의 이견 표출이 주말인 21일에도 쳇바퀴처럼 반복됐다.

대구·경북(TK) 의원들은 김해 신공항 백지화 결정 과정의 의혹을 파고들어야 한다고 강조한 반면, 부산·경남(PK) 의원들은 가덕도 신공항을 신속히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해 양측 입장이 평행선을 달렸다.

대구가 지역구인 김상훈 곽상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각자 “김해 신공항을 백지화하라는 것이 아니었다”는 취지의 검증위 관계자 인터뷰 등을 링크했다.

대구 출신의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권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염두에 두고 신공항 문제로 장난을 치고 있는데, 무엇보다 그 잘못을 지적하는 데 당력을 모아야 하지 않나”라고 했다.

당 지도부도 일단은 검증위 결정의 절차적 하자에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윤희석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국민의힘은 오로지 국가 전체의 이익을 위해 김해 신공항 검증위의 결정 과정을 철저히 검증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부산 의원들의 시선은 이미 가덕도에 가 있다.

부산 지역의 원내외 당협위원장들은 이날 오후 부산시당 사무실에서 간담회를 열어 가덕도 신공항을 조속히 추진하는 데 힘을 싣기로 했다.

부산 의원들은 전날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골자로 하는 특별법안을 공동 발의한 데 이어 부산 상공인들과 간담회를 개최해 향후 사업 방향을 논의하기도 했다.

부산 출신의 한 의원은 통화에서 “가덕도 신공항을 곧 부산의 발전과 미래로 보는 것이 현지 민심”이라며 “여기서 다른 목소리를 내는 것은 민심 이반”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불과 4개월여 앞둔 시점에 자중지란에서 빠져서는 안 된다는 우려가 거듭 제기되고 있다.

박인숙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민주당이 던진 독약 묻은 미끼를 덥석 물고, 서로 원수가 돼 싸운다”며 “전 부산시장의 성범죄는 다 잊히고, 도대체 뭐 하는 짓거리들인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