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이발병이 깎으니 두발불량”…해병부대 ‘사비 이발’ 논란

기사입력 | 2020-11-21 09:17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 복지시설 이용사에 돈 내고 깎도록 변경…병사들 불만
해병대 측 “구성원 의견듣고 결정한 것…이견 조율하겠다”


해병 모 부대에서 병사들의 두발상태가 불량하다며 이용사에게 사비를 내고 이발하도록 했다가 병사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21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해병 모 부대에서는 지난 8월부터 2주에 한 번씩 부대에 이용사가 출입해 병사들의 이발을 해주고 있다.

해병대 직제에는 이발병이 따로 없어 그동안 병사들은 임의로 지정된 이발병이 부대 내에서 자체적으로 전동이발기(속칭 바리깡)를 이용해 머리를 깎는 방식으로 두발을 정리했다.

하지만 해당 부대는 병사들의 두발상태가 해병대 규정에 맞지 않는다며 8월부터 군 복지시설 소속 이용사가 이발을 담당하도록 했다. 10월부터는 병사들이 쓰던 전동이발기를 모두 회수했다.


병사들은 1회 5천원인 이발비를 사비로 지출해야 했다. 올해 군인 월급은 상병 기준 48만8천200원이다. 다른 부대에서는 병사들끼리 자체적으로 이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일부 부대원은 ‘이발이 선택이 아닌 필수인 상황에서 선택지도 주지 않고 머리를 깎을 때마다 사비를 지출하게 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불만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일자 해병대 관계자는 “올해 8월 초 해당 부대원들을 상대로 이용사에게 이발을 맡기는 방안을 놓고 의견수렴 절차를 거쳤다”면서 “그 결과 부대원의 70%가 찬성했고 다수결 원칙에 따라 이발 방식을 결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일부 부대원은 의견이 다르다는 사실을 알게 된 만큼 다시 구성원 이견을 조율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방혜린 군인권센터 상담지원팀장은 “병사들은 민간인과 달리 원하지 않아도 의무적으로 두발을 정리해야 한다”며 “병사들의 이발 방식 선택 폭을 좁혀 영리행위를 하는 것은 문제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내년부터 병사들에게 월 1만원의 이발비가 지원되는데, 이를 통해 병사들이 본인 지출을 해야 하는 부분이 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월급 인상이나 지원 확대를 계기로 병사들에게 개인부담을 늘리는 식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