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노량진 집단감염에도 임용시험 예정대로…확진자 응시 불가

기사입력 | 2020-11-20 19:57

자가격리자 현장서 코로나19 음성 확인받아야 응시 가능
노량진발 확진자 38명
중등교원 임용시험에 전국 110개 시험장서 6만명 응시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교원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으나 21일 중등 교원 임용시험은 예정대로 추진된다.

교육부는 20일 박백범 교육부 차관 주재로 긴급 시·도 부교육감 회의를 개최해 노량진발(發) 교원 임용고시 학원 확진자·자가격리자 증가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교육부는 “21일 예정된 중등 임용시험은 철저한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서 예정대로 시행할 것”이라며 “노량진 학원 이용자 정보는 보건소, 교육청 등과 공유해 이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고 검사 결과도 교육청, 응시생과 신속히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애초 안내대로 코로나19 확진자는 중등 교원 임용시험에 응시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교육 당국은 앞서 시험 일정을 공지할 때도 확진자 응시 불가 방침을 안내한 바 있다.

노량진 학원 관련 자가격리 대상자는 시험 당일 현장에서 음성임을 확인받아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볼 수 있다.

교육부는 자가격리 대상자가 증가할 수 있다고 보고 별도 시험장을 추가 확충하고 감독관 배치, 방역 물품 보급에 나서기로 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노량진 임용고시 학원에서 체육교과 임용 시험을 준비하던 응시생 38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같은 건물에서 시험 응시를 준비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는 대상도 600여 명에 이른다.

교육부는 확진자 정보를 교육청과 공유하고, 검사 대상자들이 이날 중으로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를 통보받을 수 있도록 조처했다.

아울러 임용시험을 매개로 코로나19가 추가 확산하지 않도록 시험 후 시험 감독관 전원이 진단 검사를 받도록 하고, 시험장 방역을 철저히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21일로 예정된 중등교원 임용시험에는 전국 110개 시험장, 3천76개 시험실에서 총 6만233명이 응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