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중앙지검, 尹 가족·측근 의혹 수사 속도전… 이달내 결론?

이희권 기자 | 2020-11-20 11:53

“이성윤, ‘12월전 끝내라’ 지시”
검찰 안팎에서 소문 나돌아


이성윤 검사장이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은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측근 수사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 검사장이 ‘12월 전까지 윤 총장 관련 수사를 결판내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말이 나돌 정도로 중앙지검이 속도전을 벌이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 검사장이 비위 감찰과 수사 협공으로 윤 총장을 옥죄는 모양새다.

20일 문화일보 취재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3부(부장 서정민)는 윤 총장 측근인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의 친형 윤모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 수수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윤 전 세무서장은 2013년 육류 수입업자 등으로부터 골프 등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해외에서 체포돼 송환됐지만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윤 총장은 지난해 7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윤 전 세무서장과 골프를 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과거에 한두 번 있었던 것으로 기억난다”고 답했다. 당시 대검 중수1과장으로 있던 윤 총장이 경찰의 수사대상이 된 윤 전 세무서장에게 검찰 출신의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됐다. 검찰은 전날 해당 의혹과 관련해 인천 영종도의 한 골프장을 압수수색했다. 윤 전 세무서장이 과거 검찰 관계자들과 골프를 쳤던 곳으로 지목된 골프장이다.

추 장관은 앞서 “당시 경찰이 해당 골프장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6차례 신청했으나 검찰에서 모두 기각됐었는데 윤 총장이 수사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며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여당 역시 윤 총장을 둘러싸고 재판이나 수사 업무에 종사하는 공무원이 사건 당사자에게 특정 변호사를 소개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변호사법을 어겼다고 주장한다. 1년 넘게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다가 추 장관의 윤 총장에 대한 감찰 지시가 나오면서 강제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윤 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전시회 협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중앙지검 반부패2부도 코바나컨텐츠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이희권 기자 leeheken@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