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대검 “법무부 발표는 검찰총장 중상모략… 납득 어려워”

이희권 기자 | 2020-10-18 20:31

“‘야권 정치인 의혹’도 철저 수사 지시…법무부가 반대로 발표”

대검찰청은 18일 법무부가 라임자산운용(라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표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법무부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으며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라임 사건과 관련해 수차례 철저한 수사 지시를 했고 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도 지시에 따라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법무부는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검사·수사관에 대한 향응과 금품수수 비위’,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에 대한 억대 금품로비’ 등의 의혹과 관련해 김봉현 전 라임 회장이 검찰에 진술했는데도 관련 의혹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이 라임 사건 수사 검사의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수차 밝혔음에도, 구체적인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고 했다.

이희권기자 leeheken@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