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윤석열 “야권 정치인 수사 뭉개기 했다니…턱도 없는 소리”

기사입력 | 2020-10-18 16:22

[연합뉴스TV 제공] 추미애 - 윤석열 (CG) [연합뉴스TV 제공]

“‘검사 비위’ 보고 못 받아…수사검사 선정도 총장 단독으로 못해”
당시 남부지검장 “윤석열 총장, 여야 막론 철저 수사 지시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18일 라임자산운용 사건 수사팀으로부터 야권 정치인에 대한 비리 의혹을 보고받고도 철저히 수사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법무부가 ‘총장의 수사 지휘가 미진했다’는 의혹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턱도 없는 이야기다. 수사를 내가 왜 뭉개느냐”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수사팀이 야권 인사에 대해 수사한다고 해서 수사하라고 지시했고, 지금도 수사 중”이라며 “여야가 어디 있느냐. 일선에서 수사를 하면 총장은 지시하고 말고 할 게 없다. 누구를 수사해라 말라 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또 법무부가 윤 총장이 검사의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수사를 제대로 지휘하지 않았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전혀 보고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사흘간 각종 로비 의혹들을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한 조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윤 총장은 자신이 라임 사건의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했다는 법무부 발표에 대해서 “타 청에서 파견 보내는 건 법무부와 대검, 해당 청이 서로 협의해서 정하는 것”이라며 “법무부가 최종 승인을 해야 해 총장이 전적으로 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검은 외부 파견만 재가한다”며 “수사검사 선정을 총장이 다 했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아울러 법무부가 별도의 수사주체와 방식을 고려한다는 발표에도 “내가 지휘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이라며 “특임검사나 특별수사본부를 만들어서 총장에게는 결과만 보고하는 쪽으로 하든 알아서 하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라임 사건을 지휘했던 송삼현 당시 서울남부지검장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검장으로 재직하면서 보고한 내용 중에 총장이 하지 말라고 한 게 하나도 없다”며 윤 총장의 수사 뭉개기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총장은 여든 야든 철저히 수사해서 규명하라고 했다”면서 “여야를 가려서 지시한 적은 없다”며 “검사장 출신 야권 인사에 대해서도 보고했는데 똑같이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송 전 지검장은 검사들의 술 접대 의혹은 “나도 모르는 사실이고 보고받은 적이 없다”며 “그래서 총장도 모르는 게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