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법무부, ‘검사 술접대 폭로’ 라임 김봉현 연이틀 조사

기사입력 | 2020-10-18 12:20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옥중 입장문서 검사 3명 특정…접대장소 등 확인 중

법무부가 ‘라임자산운용(라임) 펀드 환매중단 사태’와 관련해 현직 검사들에게 술 접대를 하고 로비를 벌였다고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상대로 고강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김씨의 ‘옥중 입장문’이 공개된 지난 16일에 이어 17일도 김씨를 찾아 저녁 늦게까지 입장문 내용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법무부는 조사를 통해 입장문에 나오는 3명의 검사가 누군지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김씨를 상대로 접대 날짜와 장소, 접대 내용 등을 파악 중이다.

앞서 김씨는 지난 16일 자필로 쓴 입장문을 통해 전관(검찰) 출신 A변호사와 현직 검사 3명 등에 1천만원 상당의 술 접대와 금품 제공 등 로비를 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 중 1명은 접대 뒤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으며 A변호사는 김씨에게 “마주치더라도 모르는 척하라”고 당부했다고도 적었다.

김씨는 A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도 썼다.

이 편지가 공개되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관련 의혹에 대한 사회적 이목이 쏠리고 중대한 사안이므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며 즉각 감찰에 착수할 것을 지시했다.

이와 별도로 윤석열 검찰총장도 17일 라임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여부를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

검찰도 조만간 검사 접대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