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불붙은 롯데, 7회 7득점 빅이닝 만들고 키움에 역전승

기사입력 | 2020-09-16 22:06

[연합뉴스 자료사진] 승리한 롯데 선수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이틀 연속 빅이닝으로 키움 히어로즈에 역전승을 거두고 5강 불씨를 이어갔다.

롯데는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키움과 시즌 최종전(16차전)에서 8-2로 승리했다.

키움 선발 한현희에게 틀어막혀 0-2로 끌려가던 롯데는 한현희가 내려간 7회초 타선이 폭발했다.

키움은 7회초에만 불펜 투수 4명(이영준, 김상수, 김태훈, 양훈)을 투입하고도 7점을 빼앗기고 백기를 들었다.

7위 롯데는 키움과의 2연전을 쓸어 담고 5강 진입 희망을 이어갔다. 롯데는 최종전 승리로 키움과 상대 전적 8승 8패를 기록했다.

롯데는 선발 댄 스트레일리(5이닝 2실점)에 이어 6회부터 등판한 김건국이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시즌 3승째를 수확했다.

반면 믿었던 불펜진이 궤멸한 2위 키움은 2연패를 당하고 선두 탈환의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한현희는 6이닝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나 불펜진이 시즌 7승을 날려버렸다.

키움은 2회말 롯데 선발 스트레일리의 송구 실책으로 선취점을 거저 얻었다.

1사 1루에서 김혜성의 땅볼 타구를 잡은 스트레일리는 공을 글러브에서 빼낼 때 손에 제대로 쥐지 못한 채 송구했다.

악송구가 됐고, 공이 외야로 굴러가는 사이 1루 주자 전병우는 적극적인 주루 플레이로 홈까지 들어왔다.

키움은 5회말 박준태의 볼넷과 서건창의 우월 2루타로 엮은 무사 2, 3루에서 김하성의 내야 땅볼로 1점을 추가했다.

0-2로 끌려가던 롯데는 7회초 키움 구원 이영준을 상대로 딕슨 마차도가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안타를 쳐낸 데 이어 이병규가 볼넷을 골랐다.

무사 1, 2루 위기에 몰린 키움은 투수를 김상수로 교체했으나 롯데는 김준태의 우전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다.

이어 안치홍이 김상수와 10구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내 베이스를 가득 채웠다.

키움은 다시 투수를 김태훈으로 교체했으나 소용이 없었다.

롯데는 정훈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2-2 동점을 만든 뒤 손아섭의 우전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전준우의 좌중간 2루타로 1점을 더하고 계속된 1사 2, 3루에서 이대호는 3루수 옆을 꿰뚫고 좌익 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주자 2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키움은 7회초에만 4번째 투수인 양현을 투입했으나 양현은 한동희에게 2루타, 마차도에게 좌전 안타를 얻어맞고 또 1점을 내줬다.

롯데는 9회초 대타 민병헌의 중전 적시타로 점수 차를 6점으로 벌리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