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코로나19 확진자 KTX로 이동…위치추적으로 강제하차시켜

박천학 기자 | 2020-09-16 14:0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이 서울에서 KTX를 타고 이동하다가 대구에서 강제 하차당한 뒤 병원으로 이송되는 일이 발생했다.

16일 대구시에 따르면 동대구역 철도경찰과 방역 당국 등은 전날 오전 11시 40분쯤 동대구역에 정차한 KTX 열차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A 씨를 강제로 하차시킨 뒤 오후 1시쯤 보건소 차량으로 대구의료원에 이송했다.

서울 마포구 관할 확진 환자인 A 씨는 같은 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마포구 측은 A 씨에게 연락했으나 닿지 않자 경찰에 위치 추적을 요청한 결과 A 씨가 KTX로 이동하는 것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 씨가 탔던 KTX 열차 칸에는 다른 승객들도 있었으며, 방역 당국은 A 씨 근처에 탄 승객 1명을 하차시킨 뒤 방역 수칙 등을 설명하고 돌려보냈다. 대구시는 대구의료원에 입원한 A 씨가 코로나19 치료 후 음성 판정이 나오면 서울로 보내기로 했다. 방역 당국은 A 씨에 대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대구=박천학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