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통합당 “한상혁 방통위원장 檢고발”

김현아 기자 | 2020-08-07 11:38

‘권언유착’ 직권남용 등 혐의
“방송중립 관리자 편향 사고”
국정조사·특검 등도 요구


미래통합당이 ‘권언(權言)유착’ 의혹이 제기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통합당은 국정조사 실시나 특별검사 도입도 계속 요구하고 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7일 통화에서 “한상혁 위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지금 작성 중”이라며 “한 위원장의 방송법 위반 혐의뿐만 아니라 검찰 측의 공무상 비밀누설 부분까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통합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고발장에는 한 위원장이 불법적인 당·정·청 회의에 참석하며 방통위법을 위반하고, 정부에 비판적인 법조인을 회유·협박했다는 내용 등이 담길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은 사안이 중대한 만큼 국정조사나 특검이 필요하다고 연일 강조하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통화에서 “이 사안을 매우 중대하게 보고 있다”며 “권경애 변호사의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방통위원장이 그런 통화를 했다는 게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나라 방송을 중립적으로 관리할 의무가 있는 방통위원장이 편향된 사고를 가진 것은 보통 문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반면 여당은 공세 차단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당의 특검과 국정조사 주장은 무리한 요구”라며 “명확한 사실은 권 변호사의 기억 오류에 의한 소동이란 것”이라고 말했다.

권 변호사는 전날 지난 3월 말 MBC의 ‘검언유착 의혹’ 보도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취지로 최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대해 기억에 오류가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MBC 보도에 구체적인 실명이 나오지 않았는데도 한 위원장이 한동훈 검사장을 ‘쫓아내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권언유착’ 가능성에 대한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권 변호사는 “한 위원장은 왜 MBC가 ‘A 검사장’으로만 보도했음에도 한동훈의 이름과 부산을 언급했는지 내내 의문을 떨쳐버릴 수 없었다”며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여전히 의심하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김현아·윤명진·윤정선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