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盧정부 안보실 ‘꾀주머니’ 박선원, 文정부 국정원 기조실장으로

기사입력 | 2020-08-04 17:12

(서울=연합뉴스)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에 내정된 박선원 국가정보원장 외교안보특별보좌관. 2020.8.4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에 내정된 박선원 국가정보원장 외교안보특별보좌관. 2020.8.4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대통령 “진보적·진취적이며 실력 겸비…우리에게 필요한 존재”

4일 임명된 박선원(57) 신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은 진보적 성향의 학자 출신 안보 전문가다.

전남 나주 출신으로 1982년 연세대 경영학과에 입학한 뒤 1985년 광주 미국문화원 점거 사건 배후로 지목돼 수감생활을 하는 등 학생운동에 깊이 발을 들였다.

연세대에서 석사를 마치고 영국 유학길에 올라 2000년 워릭대에서 국제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3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통일외교안보분과 자문위원으로 이름을 올렸고 참여정부의 국가안전보장회의 전략기획실 행정관을 거쳐 2006년∼2008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을 지냈다.

2006년 9월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 배석하는 등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신망이 두터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도 그를 “제갈량이고 꾀주머니”라고 평가했다.

2007년 노 전 대통령은 당시 ‘안골모임’으로 불린 문재인 비서실장, 백종천 안보실장, 김만복 국정원장 등 3인의 모임에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 진전을 지시했는데, 이 모임에 실무자로 유일하게 배석한 사람이 박 실장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2년에 발간된 박 실장의 저서 ‘하드파워를 키워라’ 추천사에 “박선원 박사는 진보적이고 진취적이면서도 실력을 겸비했다”며 “비로소 능력과 진보적 정신을 겸비한 안보정책 전문가를 가지게 됐다”고 적었다.

박 실장은 2017년 대선에서 선대위 안보상황단 부단장을 맡으며 문 대통령의 외교안보자문그룹 핵심 인사로 활동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국가안보실 등 안보라인 요직 발탁이 점쳐졌으나 2018년 1월에야 상하이 총영사로 기용됐다가 6개월만에 사퇴한 뒤 국정원장 특보로 일했다.

당시 청와대는 답보 상태인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서 돌파구를 찾기 위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 전남 나주(57) ▲ 연세대 경영학과 ▲ 영국 워릭대 국제정치학 박사 ▲ 대통령 비서실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 ▲ 미국 브루킹스연구소 초빙연구원 ▲ 주상하이 총영사 ▲ 국가정보원장 외교안보특별보좌관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