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전남대, 성추행 피해 주장 여직원 ‘허위신고’라며 해고

정우천 기자 | 2020-08-04 12:14

증언한 동료도 정직 3개월
여직원,해고 무효소송 제기


지난해 12월 전남대 산학협력단 직원들의 회식 자리에 발생한 성추행 의혹 사건을 놓고 벌어지는 진실 공방이 결국 검찰과 법원의 판단을 받게 됐다. 특히 허위신고와 무고로 해고를 당한 여직원이 피해 회복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4일 전남대와 피해자 법률대리인 등에 따르면 A(여) 씨는 지난달 15일 전남대를 상대로 한 해고무효소송을 광주지법에 냈다. 또 같은 날 광주지검에 전남대 산학협력단 B 과장을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하는 한편, 전남대 산학협력단장을 남녀고용평등 및 일·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해고무효소송의 경우 이르면 다음 달 첫 공판기일이 잡힐 예정이고, 강제추행 혐의 고소와 관련해서는 이번 주 고소인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A 씨가 강제추행이 있었다고 주장한 때와 장소는 지난해 12월 26일 밤 산학협력단 송년 회식 뒤풀이가 있었던 광주 북구의 한 노래방에서다. 지난 1월 A 씨의 성추행 신고를 받은 전남대 인권센터는 A 씨의 최초 신고 내용이 노래방 내 CCTV와 상당 부분 차이가 있다는 점을 들어 허위 신고로 판단하고 징계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전남대 산학협력단 징계위원회는 인권센터의 판단 등을 근거로 A 씨를 해고했다. 목격 진술 등을 했던 인턴 직원 B 씨도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당해 채용되지 못했다.

A 씨의 법률대리인 김수지 변호사는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C 씨의 진술이 CCTV 영상과 다른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인권센터가 영상과 다른 진술 부분에만 초점을 맞추고 성추행 여부에 대해서는 조사를 면밀히 하지 않은 점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산학협력단 관계자는 “A 씨 등의 첫 신고내용이 CCTV 영상과 다른 점 등으로 볼 때 허위 신고로 볼만한 부분이 많았다는 점에서 해고 결정은 무리한 조치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광주 = 정우천 기자 sunshine@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