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전자발찌 찬 채 남고 인근서 자위행위한 30대 입건

기사입력 | 2020-07-01 22:02

전자발찌를 찬 채 남자고등학교 인근에서 자위행위를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A(3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8시20분께 서원구 성화동 한 남자고등학교 인근 육교 위에서 자위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도주하려던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 “참기 어려워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