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충남형 교통복지 확대…장애인·국가유공자도 버스 무료

김창희 기자 | 2020-07-01 16:30

75세 이상 섬 지역 고령 주민은 여객선 무료

7월부터 11만여 명에 이르는 충남지역 장애인과 국가유공자들이 시내·농어촌 버스를 무료로 탈 수 있게 됐다. 만 75세 이상인 섬 지역 고령 주민들은 여객선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충남도는 1일 보령종합터미널과 대천여객선터미널에서 충남형 교통카드 개시 행사·여객선 첫 무료 승선 행사를 각각 열었다.

도는 이날부터 지난해 75세 이상 노인들을 대상으로 전국 처음으로 도입한 충남형 교통카드 수혜 대상을 장애인과 국가유공자에게까지 확대했다.

국가유공자 유가족도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을 30% 감면받을 수 있다. 등록 장애인 9만2178명과 국가유공자 1만1821명, 국가유공자 유가족 4496명이 지원 대상이다

기존 75세 이상 노인 19만여 명을 포함하면 모두 29만8000여 명이 충남형 교통카드 혜택을 받게 됐다.

지금까지 14만4천665명이 충남형 교통카드를 발급받아 972만여 차례 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1인당 월 6.7회꼴로 감면 혜택을 받은 셈이다.

여객선 무료 이용 대상자는 보령, 서산, 당진, 홍성, 태안 등 5개 시·군 21개 섬에 거주하는 75세 이상 주민 580명이다. 여객선을 이용할 때 신분증을 제시하면 뱃삯을 받지 않는다. 도는 내년 7월부터는 섬에 거주하는 장애인과 국가유공자도 여객선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노인·장애인·국가유공자 버스비 무료화와 도서민 여객선 운임 지원은 대중교통 이용 약자 이동권 보장과 편의 증진, 포용적 교통복지 실현 등을 위해 민선7기 공약 사업으로 충남이 전국에서 처음 도입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수도권에서 어르신들이 무료로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는 것처럼 우리 지역 어르신들도 버스와 여객선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야 형평성 있는 교통복지가 실현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취약 계층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성=김창희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