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이순재 “매니저 머슴생활? 편파보도”

안진용 기자 | 2020-06-30 14:47

‘매니저 갑질 논란’ 입장 밝혀
“너무 억울해 기자회견 고민”


“잘못된 부분은 사과하지만, 과장된 부분은 바로잡고 싶습니다.”

배우 이순재(사진)가 매니저에게 허드렛일을 시키고 부당해고했다는 매니저 A 씨의 주장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순재는 30일 문화일보와 나눈 전화통화에서 “아내가 개인적인 일을 부탁한 것에 대해 잘못된 행동이라고 인식하지 못한 책임이 분명하다”며 “이 부분에 대해 아내에게 주의를 주고 아내와 함께 A 씨에게 이미 사과의 뜻을 전했고 재차 사과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순재는 “A 씨가 머슴생활을 했다”는 전날 SBS ‘8 뉴스’ 보도에 대해서는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어떻게 사람을 머슴처럼 대할 수가 있겠나. 내가 그동안 수십 명의 매니저와 일해왔지만 한 차례도 그런 일이 없었다”며 “보도한 기자와 만나 충분히 설명하고 사과의 뜻도 밝혔는데 그런 부분은 편집된 채 과장되고 자극적으로 나왔다. 억울한 마음을 풀기 위해 7월 2일 기자회견 여는 것을 고민 중”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A 씨가 4대 보험에도 가입되지 않은 채 평균 주 55시간 넘게 초과근무했지만, 기본급밖에 받지 못했다는 주장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A 씨가 몸담고 있는 아카데미 소속 배우일 뿐, 경영과는 전혀 무관하다. 그는 “내가 임명권자도 아니기에 매니저를 고용하거나 해고할 수 없는 입장”이라며 “A 씨가 그런 고충을 이야기하길래 오히려 ‘중요한 문제인데 회사에 말하라’고 충고해줬다”고 말했다. 한편 29일 ‘8 뉴스’는 A 씨가 두 달 동안 이순재 가족들의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는 머슴 같은 생활을 했다고 보도했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