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親中’ WHO… 내부선 對中 불만 ‘부글부글’

김충남 기자 | 2020-06-03 12:13

“코로나정보 제때에 제공안해”
공개적 칭찬과 대조적 상황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친중’ 비판을 받고 있는 세계보건기구(WHO)에도 제때 제공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WHO는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을 공개적으로 칭찬했지만, 내부적으로는 중국에 대한 불만이 들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일 AP통신이 WHO 내부 문서와 이메일, 인터뷰 등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WHO 관계자들은 중국이 코로나19의 위험을 평가하는 데 필요한 세부 사항 제공에 시간을 지체하고 있다고 불만을 표하고 있다.

중국의 여러 연구소에서 코로나19의 유전자 지도를 완전히 해독했는데도 중국 당국이 이를 일주일 넘게 공개하지 않은 데다 검사와 치료제, 백신 개발에 중요한 세부 정보도 공유하지 않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내부 회의에서 “중국 측에 더 많은 정보를 요구할 때며, 우리의 좋은 의도에도 무언가 발생한다면 WHO가 많은 손가락질을 받을 위험이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든 갈레아 WHO 중국 담당자도 한 회의에 참석해 “그들은 우리에게 중국 CCTV에 나오기 15분 전에야 (관련 정보를) 준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런 가운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3일 테레사 청 법무장관, 존 리 보안장관, 크리스 탕 경무처장 등과 함께 베이징(北京)을 방문하는 등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관련 중국의 일방 행보는 연일 계속되고 있다. 홍콩 언론에 따르면 람 행정장관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등 최고지도부와 회동해 홍콩 보안법의 조속한 시행과 미국 등 서방의 개입에 대한 단호한 대처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지난달 28일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홍콩 보안법 초안이 통과된 뒤 6일 만에 홍콩 대표단이 베이징에 오는 것은 시급한 보안법 시행을 위해 법 제정의 가속도를 내기 위한 목적”이라고 보도했다.

베이징=김충남 특파원, 박준우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