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비제이 싱, PGA 2부 출전 안 해

정세영 기자 | 2020-06-01 10:10

비제이 싱.  AP 뉴시스 비제이 싱. AP 뉴시스

비제이 싱(57·피지)이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 대회 출전 신청을 철회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1일 오전(한국시간) “PGA 투어로부터 싱이 콘페리 투어 챌린지 대회 출전 신청을 철회하기로 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 챌린지는 오는 11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다이스 밸리 코스에서 열릴 예정이다.

그런데 싱이 2부 투어인 이 대회에 출전한다는 사실이 지난달 알려지자 논란이 생겼다. 특히 2부 투어는 정규 투어로 가기 위해 젊은 선수들이 도전하며 경쟁하는 곳인 만큼 싱이 뛸 자리가 아니라는 것.

싱은 1998년 PGA 챔피언십, 2000년 마스터스, 2004년 PGA 챔피언십 등 메이저 대회에서 세 번 우승한 베테랑이다. 특히 통산 상금이 7121만6128달러(약 871억6000만 원)로 PGA 투어 역대 4위다.

2부 투어 선수인 브래디 슈넬(35·미국)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당신이 2부 투어 대회에 출전한다면 정말 쓰레기”라며 “당신 면전에서 이야기해줄 것”이라고 싱을 비난했다. 이후 슈넬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지만 필 미컬슨(50·미국)은 “싱은 자신이 원하는 대회에 나갈 자격이 있다”고 옹호하는 등 논란이 계속됐다.

싱은 PGA 투어 평생 출전권을 가진 선수지만 공교롭게도 11일 재개하는 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는 출전 자격을 얻지 못했다. 싱은 자신의 집과 비교적 가까운 곳에서 열리는 2부 투어 대회에 출전하려 했으나 논란 끝에 결국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정세영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