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고진영 vs 박성현 “상금 절반씩 기부하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

기사입력 | 2020-05-24 15:33

“한 방 노린다” 박성현에 고진영은 “티끌 모아 태산”으로 반격

“상금 절반씩 사이좋게 기부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24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에 출전한 고진영(25)과 박성현(27)이 입을 모아 웃으며 말했다.

이날 오후 고진영과 박성현은 상금이 걸려 있는 18개 홀에서 승부를 겨뤄 각 홀 승자가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 형식의 ‘일대일 맞대결 이벤트’를 벌인다.

총상금은 1억원이며 고진영은 밀알복지재단, 박성현은 서울대 어린이병원 후원회에 이날 획득한 상금을 기부한다.

둘은 나란히 필리핀 기업 솔레어의 후원을 받고 있으며 세마스포츠마케팅을 매니지먼트 회사로 두고 있어 이날 이벤트 경기를 함께 하게 됐다.

일대일 대결을 앞두고 서로 승리를 장담하며 ‘상대 기죽이기’에 나서는 타이거 우즈와 필 미컬슨(이상 미국)처럼 ‘트래시 토크’가 오가는 대신 이날 고진영과 박성현의 경기 전 인터뷰는 서로를 배려하는 분위기로 진행됐다.

먼저 고진영이 “이 대회의 제안을 듣고는 ‘내가 과연 언니와 이렇게 중요한 경기를 해도 되나’ 싶었다”고 겸손하게 말했고 박성현 역시 “약간 부담이 됐지만 그래도 그동안 (고)진영이와 얘기할 기회가 많이 없었는데 오늘이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고 화답했다.

둘은 매치플레이 성격의 대회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밝혔다.

고진영은 “매치플레이는 하루 잘 못 치면 실수를 만회할 기회가 없고, 실제로 매치플레이에서 잘한 경험이 별로 없다”고 부담감을 내비친 반면 박성현은 “상대 한 명만 이기면 되고, 평소보다 더 공격적으로 할 수 있어서 매력적”이라며 매치플레이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또 이날 경기 전략에 대해서도 ‘한 방’과 ‘티끌 모아 태산’으로 엇갈렸다.

박성현은 “초반 홀에는 상금이 적고, 점점 늘어나기 때문에 (막판에) 한 방만 노릴 생각”이라며 웃어 보였고, 고진영은 “후반 상금이 더 크지만 그래도 티끌 모아 태산이라고 조금씩 쌓아 나가겠다”고 예고했다.

올해 첫 대회를 박성현과 맞대결로 치르게 된 고진영은 “제가 비시즌에 준비한 것들이 잘 나올 것인지 궁금하다”며 “하루라 짧긴 하지만 제가 부족한 점들을 이번 대회를 통해 알게 된다면 성공적일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지난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챔피언십에서 공동 118위로 부진했던 박성현은 “1주일밖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어떤 점이 개선되기에는 짧은 시간이었다”며 “일단 이번 경기까지는 편안하게 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