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검찰, ‘기부금 흐름’ 윤미향 계좌추적 착수

이희권 기자 | 2020-05-22 12:05

횡령·배임죄 적용 여부 검토
尹은 침묵… 별도회견 가능성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부실회계 및 후원금 횡령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윤미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전 정의연 이사장에 대한 개인계좌 추적작업 절차에 착수했다. 검찰은 윤 당선인이 복수의 개인계좌를 통해 기부금을 받아왔던 만큼 비리 여부를 파헤치기 위해서는 계좌추적이 필수인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윤 당선인은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지난 20일 정의연 사무실 2곳을 12시간에 걸쳐 압수수색하고 21일에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마포 쉼터)까지 압수수색한 데 이어 윤 당선인에 대한 개인계좌를 추적하기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들어가 수사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검찰은 윤 당선인이 21대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하는 오는 30일 이전에 수사의 향방을 결정짓기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검찰은 윤 당선인과 정의연에 대한 업무상 배임·횡령 혐의 여부에 초점을 맞추고 이에 따라 금융계좌추적용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는 등 자금 흐름을 집중적으로 살피고 있다. 특히 윤 당선인이 앞서 할머니들을 내세워 기부금을 받았던 국민은행 계좌 등이 수사 대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정의연은 사무실과 박물관 공간이 좁아 단체 운영 관련 회계 자료 일부를 쉼터 지하실에 보관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이 마포 쉼터에 보관된 회계장부까지 모두 압수하면서 윤 당선인에 대한 전방위적인 계좌추적 절차도 탄력이 붙고 있다.

정의연은 검찰의 전격적인 강제 수사에 당혹감을 드러내는 한편, “자료를 임의제출하기로 검찰과 합의했음에도 영장을 강제 집행한 검찰의 행위는 위안부 피해 해결 운동에 대한 모독”이라고 반발했다. 야당은 “(해당 계좌에) 윤 당선인이 정의연 시절 받은 기부금이 포함됐을 수 있어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난다면 횡령”이라고 주장했다.

이희권 기자 leeheken@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