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선관위, 코로나에 ‘야외 투표소’ 검토… 재외국민 선거도 비상

김현아 기자 | 2020-03-26 12:18

‘거리두기’위해 운동장 등으로
“지역별 감염자 고려해 결정”
보건소는 투표소 제외 검토도

선관위 오늘 전체회의 열고
재외국민선거 사무중지 논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투표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야외 투표소’ 설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선관위는 주요 선거 때 투표소로 이용했던 보건소 등도 코로나19 관련 업무 수행을 보장하는 차원에서 다른 곳으로 투표소를 옮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이날 통상 학교, 읍·면사무소 및 주민센터 등 관공서 내부에 설치되던 투표소 일부를 운동장 등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한 야외로 옮기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미래통합당 등 야권에서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투표율이 저하될 수 있다며 야외 투표소 설치를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이 관계자는 “현실적인 여건상 전부 야외 투표소로 전환하기는 어렵고, 지역별 감염자 수 등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 관리 인력 증원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표소를 야외에 설치하게 되면 날씨 등에 영향을 받을 수 있고, 투표자 관리에도 어려움이 따르기 때문이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선거 관리 인력은 48만3793명으로, 19대 총선 당시(37만1352명)에 비해 11만2441명 늘어난 바 있다.

일부 투표소도 변경된다. 통상 투표소로 준비됐던 보건소 및 부수 건물들이 선별진료소 및 감염 예방 업무 등으로 사용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사전투표소 18개, 본 투표소 39개 등 총 57개의 투표소가 바뀔 예정이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이날 오후 선관위원 전체회의를 열고 외교부가 요청한 재외국민선거 사무중지 여부를 논의한다. 이날 회의는 당초 비례대표 후보자 등록 관련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됐지만, 전날(25일) 외교부가 20개국, 30여 개 공관의 재외선거 사무를 중지해 달라고 요청하자 이를 같이 논의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정상적인 재외선거를 진행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선거에 참여하겠다고 신청한 재외 유권자 17만7000명 중 상당수가 투표를 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외교부가 사무중지를 요청한 공관은 미국 동부와 유럽, 아프리카 등지에 걸쳐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다만 재외 국민이 다수 몰려 있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나 일본, 우한(武漢)시를 제외한 중국 전역 등에서는 재외선거가 그대로 진행된다. 예정대로 투표가 진행되는 공관에서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투표율이 크게 하락할 가능성도 상당하다.

김현아·김영주 기자

▶ 2020총선, 나와 딱 맞는 정당 찾기 바로가기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