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확진’ 승무원, LA서 두 곳 방문…한인타운은 안 찾아

기사입력 | 2020-02-29 09:08

‘한인타운 음식점 들렀다’ SNS 메시지는 가짜뉴스로 공식 확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이 로스앤젤레스에 체류했을 때 LA 지역 두 곳을 방문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한항공 승무원은 한인타운에는 들르지 않았던 것으로 공식 확인돼 이 승무원이 한인타운 음식점 여러 곳을 방문했다는 루머는 가짜뉴스로 판명 났다.

LA 총영사관은 28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에 확인한 결과, 대한항공 승무원이 19∼20일 LA에 체류했을 당시 이동 경로는 두 곳이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승무원은 한인타운의 어떤 가게도 방문한 적이 없으며 이 승무원의 이동 경로는 한인타운과 인접한 거리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인사회에서는 대한항공 승무원이 한인타운의 몇몇 식당을 방문하고, 특정 호텔에 숙박했다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포됐고, 이름이 공개된 업소들에는 손님의 발길이 끊기는 등 큰 피해를 봤다.

LA 총영사관은 한인타운이 아닌 대한항공 승무원이 방문했던 두 곳에 대해선 미국 보건당국이 절차에 따라 공개 및 제반조치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LA카운티는 이와 관련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한항공 승무원의 동선을 알려달라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요구했으며, 방문한 장소 등이 확인되면 지역사회에 공지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