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조국內戰’ 격화에… 이해찬 “금태섭·김남국 쓰임 고민할것”

김병채 기자 | 2020-02-20 12:20

금태섭(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동료 의원과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기애애 금태섭(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동료 의원과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李 “두 명다 黨에 소중한 자산”
김남국 他지역 전략배치 관측

李대표 절충案 시사했지만
열성지지자·민심 다 잃을수도


김남국 변호사가 서울 강서갑 선거구에 공천 신청을 강행, 금태섭 의원과 대결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으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이에 대해 “금 의원과 김 변호사 모두 소중하게 쓰이도록 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 보겠다”며 지역구 조정 등 조속한 수습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주당 중도 성향 의원들 사이에서는 김 변호사를 심사 단계에서 탈락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서울에 지역구를 둔 한 초선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금태섭 의원 지역구에 추가 후보 신청을 받은 것부터 중도층에 안 좋은 신호를 보냈다”며 “지금이라도 김 변호사를 공천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김 변호사의 강서갑 출마 과정에서 당직을 맡고 있는 의원이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2017년 대선에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지원한 정재호 의원이 공천배제(컷오프) 된 사례 등을 제시하면서 ‘친문(친문재인) 공천’으로 흐르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온다.

다른 한편에서는 금 의원이 ‘조국 프레임’을 소환한 것이 성급했다는 지적도 만만찮다. 당 지도부에 속한 한 의원은 “정봉주 전 의원이면 모르겠지만, 김 변호사를 상대하면서 금 의원이 ‘조국 대 비(非)조국 대결’을 언급한 것은 지나쳤다”며 “신인의 도전을 받아들인다고 말하고, 경선에서 승리하면 되는 일이었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일반 경선 자체를 못 하게 하려는 저질 B급 정치를 안 하면 좋겠다”고 금 의원에게 계속 공세를 펼쳤다. 정봉주 전 의원도 SNS 글에서 “민주당의 ‘중도’ 뽕을 맞은 의원들이 김남국을 도륙하고 있는 것 같아 한마디 아니 할 수 없어서 끼어든다”며 “왜 김남국을 이렇게 난도질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의 이날 발언은 이 같은 내홍을 잠재우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어떤 식으로든 빠른 해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훌륭한 우리 당의 자원들이 소중하게 쓰이도록 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고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다른 지역 배치를 의미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김 실장은 “방법이 어떻게 될지까지는 잘 모르겠다”며 “두 분 다 훌륭한 자원이니 소중하게 쓰이도록 하는 방안을 이 대표가 고심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를 두고 당내에서는 김 변호사를 다른 지역구로 전략 배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 대표 절충안에 대해 강성 지지자들이 반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또 김 변호사를 다른 곳에 공천할 경우 총선 내내 ‘조국 사태’가 이슈가 돼 부담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김병채·윤명진 기자 haasskim@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