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연예인 프로포폴 파문 또···영화배우A, 동생 이름 불법투약

기사입력 | 2020-02-16 10:19

[서울=뉴시스] 프로포폴 불법투약 연예인(사진=방송화면 캡처) 2020.02.16 [서울=뉴시스] 프로포폴 불법투약 연예인(사진=방송화면 캡처) 2020.02.16

영화배우 A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받고 있다.

A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연기자 출신인 친동생 이름으로 여러 차례 프로포폴을 투약 받은 정황이 포착됐다고 채널A는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도 프로포폴을 투약하며 A의 동생 이름을 썼다고 한다.

A가 수년간 프로포폴을 투약한 횟수는 확인된 것만 10차례 이상이다. 연예기획사 대표 B도 차명으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병원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기업인과 연예인이 프로포폴 진료를 받은 곳이다. 검찰은 비슷한 방식으로 불법 투약한 사람들이 있는지 수사하고 있다.

2013년 연예계를 휩쓴 프로포폴 파문이 다시 일어날지 주목된다. 당시 탤런트 장미인애, 이승연, 박시연 등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해 물의를 빚었다. 이들은 2011년부터 2년 가까이 통증치료 등을 빙자해 95회에서 185회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모두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